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 home
  • 알림마당
  • 보도·해명자료
보도·해명자료
게시물 조회
  • 탐지견으로 야생멧돼지 폐사체 찾는다
    • 부서명 : 질병감시팀
    • 등록자명 : 신정은
    • 등록일자 : 2022.10.16
    • 조회수 : 581
  • ▷ 험준한 산이나 수풀이 우거진 곳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정밀 수색 가능


    환경부 소속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원장 신동인)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정밀한 감시를 위해 야생멧돼지 폐사체 수색 전문훈련을 받은 탐지견 9마리를 충주, 괴산 등 집중관리지역*에 10월 17일부터 올해 말까지 약 30회 가량 투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집중관리지역(23개 시·군) 중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발생상황과 지형(산맥, 고도 등)을 고려하여 우선 수색지역(충주, 괴산, 문경 등)을 선정


    이들 탐지견은 올해 2월부터 최근까지 전문적인 폐사체 수색 훈련을 받았으며, 사람보다 약 10,000배 이상 뛰어난 후각과 월등한 체력을 활용하여, 사람의 출입이 힘든 가파른 계곡이나 우거진 수풀에 숨겨진 야생멧돼지의 사체를 찾을 수 있다.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은 관련 민간 전문가(핸들러*)와 함께 수렵견을 대상으로 냄새 인지능력과 체력을 강화시킨 후 모의 및 실전 훈련 과정을 거쳐 폐사체 수색 능력이 입증된 9마리의 탐지견을 키워냈다.

    * 폐사체 탐지견을 수색 현장에서 전문적으로 통제·관리하는 사람


    모의 훈련은 올해 6월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감염 여부가 음성으로 확인된 야생멧돼지 폐사체 4개체를 야산에 숨겨두고 탐지견이 이를 찾는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이들 탐지견은 수색 시작 2시간 이내에 4개체를 모두 발견했다. 


    실전 훈련은 올해 7월부터 3개월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지역(충주, 문경)에서 10차례에 걸쳐 실시됐다. 실전 훈련에 투입된 탐지견들은 야생멧돼지 폐사체 6개체*를 발견하는 등 폐사체 수색 능력을 입증했으며, 이들 폐사체는 전부 음성으로 확인됐다.

    * 충주 수안보면 사문리 1개체(7.29), 문경 산북면 호암리 4개체(8.26~29), 충주 엄정면 유봉리 1개체(9.21) →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검사 결과 전부 음성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은 안전사고 및 바이러스 오염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폐사체 탐지견에 입마개를 착용한 상태로 활동시키고 수색이 종료되면 탐지견을 비롯해 인원 및 차량 등을 현장에서 철저히 소독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색은 하루를 기준으로 약 4시간 정도 진행하며, 탐지견의 건강 유지를 위해 1시간에 한 번씩 휴식 시간을 보장하고 날씨에 따라 수색 시간을 조정하는 등 탄력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정원화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 질병대응팀장은 "독일, 스위스 등에서도 야생멧돼지 폐사체 수색을 위해 탐지견을 육성하여 활용하고 있다"라면서, "야생멧돼지 폐사체는 바이러스 오염전파의 매개체가 될 수 있어 탐지견을 활용한 신속한 발견과 제거가 매우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붙임  1. 폐사체 탐지견 훈련 사진.

            2. 폐사체 탐지견 실전 훈련 사진.

            3. 질의응답.  끝.

  • 첨부파일
  • 목록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   
  •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