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 home
  • 알림마당
  • 보도·해명자료
보도·해명자료
게시물 조회
  •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울타리 관리, 주민불편 해소를 위해 개선
    • 부서명 : 질병감시팀
    • 등록자명 : 이민지
    • 등록일자 : 2024.03.22
    • 조회수 : 519
  • ▷ 전문가, 지자체가 참석하는 차단울타리 관리 개선을 위한 간담회 개최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3월 22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울타리 관리 개선을 위해 전문가 및 지자체 업무 담당자가 참석하는 간담회를 오송역 인근의 회의실(국도푸르미르빌딩 4층)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그간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울타리에 대한 실효성을 비롯해 야생동물 생태단절, 주민불편 등을 지적하는 여론이 높아짐에 따라 마련되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차단울타리 설치·관리 현황, 해외사례 등을 공유하고 울타리 관리 개선을 위해 현장의 목소리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환경부는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인된 2019년 10월 이후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그해 11월부터 2022년 5월까지 경기·강원·충북·경북에 총 길이 1,831km의 울타리를 설치했다. 울타리 설치로 약 4년*에 걸쳐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을 지연시켰고, 이 기간 동안 정부는 야생멧돼지 서식밀도를 낮추고, 양돈농가는 방역시설을 설치하는 등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대응능력을 강화할 수 있었다. 체코, 벨기에, 독일 등 유럽에서도 울타리를 바이러스 확산 방지의 정책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

    * 중국의 경우 최초 발생(‘18.8) 이후 약 1년 4개월 만에 전국 확산


    차단울타리가 비교적 촘촘하게 설치되어 있는 경기·강원(경기 352km, 강원 1,179km)의 경우 2022년 하반기부터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거의 발생하고 있지 않다. 그러나 최근 발생*이 늘고 있는 충북·경북에서 감염된 야생멧돼지가 인접지역인 경기 남부와 강원 지역으로 이동하여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재확산될 우려가 있어 차단울타리의 필요성은 여전하다고 할 수 있다.

    * 2024년 1월 이후 최근까지 충북(단양, 충주) 및 경북(예천, 영주, 봉화, 상주, 의성, 안동, 영양, 청송, 영천, 영덕, 울진, 포항)에서 총 317건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그러나 야생동물이 울타리 내에 갇혀 이동이 제한되고, 울타리에 넝쿨이 자라나 운전자의 시야를 가리고, 인근 주민의 이동에 불편을 주는 등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단기적으로는 운전자의 시야를 가리는 구간에 대한 제초 작업, 출입문 설치 등으로 주민불편을 해소하고, 장기적으로 차단울타리 효과분석 용역을 수행하여 관리 개선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태오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은 “환경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인위적 확산 및 자연적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전문가 회의 및 간담회 등을 지속적으로 개최하고 있으며, 차단울타리로 인한 주민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관리를 개선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1. 차단울타리 관리 개선을 위한 간담회 계획.

          2. 광역울타리 설치 현황. 끝.


    담당 부서 환경부 책임자 과  장 문제원 (044-201-7245)  야생동물질병관리팀 담당자 사무관 송동복 (044-201-7499)

  • 첨부파일
  • 목록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   
  •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