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보도·설명

  • 홈으로
게시물 조회
(참고)환경부 장관 "사회적 거리두기 →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대비 상황 선제적 점검
  • 등록자명
    권영미
  • 부서명
    자연공원과
  • 연락처
    044-201-7311
  • 조회수
    6,348
  • 등록일자
    2020-04-29

▷ 북한산국립공원 방문해 야영장, 실내 다중이용시설 등 방역체계 점검

▷ 5월초 연휴기간 동안 탐방 거리두기 캠페인 지속 당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4월 29일 오후 북한산국립공원 정릉탐방안내소를 찾아 코로나19에 대응한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방문은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에 대비해 탐방객이 가장 많은 산악형 국립공원인 북한산의 방역 추진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북한산국립공원의 탐방객은 전년 동기 대비 35.1% 증가했으며, 주말의 경우 이번 주(4.25.∼4.26.)가 지난 주(4.18.∼4.19.)보다 9.6% 증가했다.


구분  '19년  '20년  전년 동기대비  (%)  지난주 대비  (%)  4월 4째주  지난주  이번주  4.27.~28.  4.18.~19.  4.25.~26.  탐방객 수(명)  63,838  78,684  86,220  35.1%  9.6%
 

조명래 장관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북한산국립공원에서 추진 중인 '탐방 거리두기' 현황을 보고 받고, 탐방로 난간과 공중화장실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현황을 확인하고, 탐방객 이격거리 확보와 한 줄 통행 등 안전한 탐방을 위한 추진상황을 점검하였다.


또한, 생활방역 체계 전환을 앞두고 환경부가 마련한 '생활 속 거리두기' 세부지침 초안에 대해서도 지침의 적용 여부와 적정성 등을 사전 점검했다.


특히,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 후 코로나19 안정화 상황에 따라 개방 예정인 야영장, 생태탐방원 등 다중이용시설의 방역체계와 손 소독제, 체온측정기 등 방역물품 준비상태, 발열과 호흡기 증상자 발견시 격리 및 연락체계 등을 집중 점검하였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은 국립공원의 공간적 특성을 고려하여 '생활 속 거리두기' 세부지침에서 이용자 및 탐방객, 시설운영자 및 관리자가 준수하여야 할 위생수칙과 방역지침을 구체화했다.


특히, 국립공원사무소·생태탐방원 등 시설별 감염관리책임자를 지정하고 유관기관 협조체계 구성, 2m(최소 1m) 이상 거리 두고 우측 통행, 다중이용시설 소독 및 환기 강화, 대피소·야영장·탐방원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운영·관리기준을 마련했다.


조명래 장관은 "국립공원은 연간 4천만 명이 찾는 공간이자 국민들의 쉼터이므로 코로나19로부터 안전지대로 보호해야 한다"라며


"탐방 거리두기"를 지속하면서 향후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을 철저히 준비하고, 전문가 검토를 거쳐 방역지침을 확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붙임  국립공원 '생활 속 거리두기' 세부지침 초안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