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보도·설명

  • 홈으로
게시물 조회
한중 수송부문 미세먼지 저감정책 교류의 장 마련
  • 등록자명
    이종석
  • 부서명
    자동차관리과
  • 연락처
    031-481-1368
  • 조회수
    895
  • 등록일자
    2020-12-08

▷ 12월 8일 한중 자동차 오염물질 저감정책 회의 개최

▷ 양국의 도로·비도로 배출가스 저감정책 및 미래차 보급계획 등 공유


환경부 소속 수도권대기환경청(청장 정복영)은 우리나라와 중국의 수송부문 대기오염물질 저감정책 및 정보 등을 공유하기 위해 12월 8일 오후 한국자동차환경협회(서울 서초구 소재)에서 '한중 자동차 오염물질 저감정책 영상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한중 대기분야 협력의 최상위 계획인 '청천(晴天)계획'* 이행의 일환으로 열리는 것이며,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것이다. 

* 한중 환경장관간 체결한 한중 협력의 기본틀로 정책·기술교류 등 3개 부문, 환경기술·산업 협력 등 9개 사업으로 구성 


회의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영상회의로 진행하며, 수도권대기환경청, 중국환경과학연구원, 한·중환경협력센터, (사)한국자동차환경협회 등 4개 기관의 관계자 및 연구원 20여 명이 참여한다. 

 

양국의 실무진들은 자국의 운행차(도로·비도로) 배출가스 저감정책과 미래차(전기·수소차) 보급계획 등을 설명·공유하고, 수송부문 전반에 걸친 미세먼지 저감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부문 Ⅰ. 운행차(도로·비도로) 배출가스 저감정책>


우선, 수도권대기환경청은 '제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2020년 12월 1일~2021년 3월 31일)'의 부문별 주요 저감대책을 소개하고, 특히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수도권 운행제한 제도를 중점 설명한다.


중국환경과학연구원은 중국의 건설기계, 농기계 등 비도로 이동오염원 배출 현황 및 관리 정책에 대해 발표한다.


<부문 Ⅱ. 미래 친환경차 보급계획>


(사)한국자동차환경협회는 한국의 미래 자동차 확대 전략을 주제로 전기차, 수소차 등 미래 친환경차 보급계획과 충전소 구축·운영 방안에 대해 소개한다.


이어서 중국 환경과학연구원은 '배출가스 무배출(Zero Emission) 상용차 보급정책'을 주제로 중국 심천시의 전기버스 보급사례를 소개하고, 내연기관차의 전기차 등으로의 전환 계획에 대해서 발표한다.


정복영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한중은 호흡 공동체로, 양국 모두 수송부문 오염물질 배출량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자동차 오염물질 저감정책을 논의하는 이번 회의의 의미가 크다"라며, 


"특히 우리나라의 계절관리제, 중국 추동계대책의 본격적인 시행 시기에 맞춰 개최되는 만큼 양국 실무진들이 미세먼지 저감정책을 공유하고 상호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붙임자료 1. 한-중 자동차 오염물질 저감정책 회의 개요.

        2. 청천계획 2020년 세부 이행계획 주요 내용.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