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자주찾는 메뉴메뉴   선택   후   저장   버튼을   눌러주세요(최대   6개   지정)

  • 정보공개
  • 국민소통
  • 법령·정책
  • 발행물
  • 알림·홍보
  • 기관소개

보도·설명

보도·설명

메뉴정보없음

보도·설명

  • 홈으로
게시물 조회
액화석유가스 공급사와 손잡고 수도권 수소충전소 확대
  • 등록자명
    이세호
  • 부서명
    수소모빌리티혁신추진단
  • 연락처
    044-201-6884
  • 조회수
    3,237
  • 등록일자
    2021-03-23

▷ 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를 수소복합충전소로 추가 전환하는 업무협약 체결

▷ 서울 및 인접지역을 우선적으로 전환하고 점차 수도권으로 확산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액화석유가스(LPG) 공급사인 SK가스(주)(대표 윤병석), ㈜E1(대표 구자용)과 접근성이 좋은 도심 액화석유가스 충전소에 수소충전시설을 결합한 복합충전소로 전환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환경부와 양대 액화석유가스 공급사는 3월 23일 오전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수도권에 액화석유가스 복합 수소충전소를 조기에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그동안 수소차의 약 1/3이 수도권에 보급되었지만 부지확보의 어려움과 주민 민원 등의 이유로 수소충전소는 다소 부족했다.


이에 환경부는 올해 2월 18일 발표된 '2021년 환경친화적 자동차 보급 시행계획'을 통해 수도권에 연내 50기 이상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더하여, 서울 및 인접지역을 중심으로 주민 수용성이 확보된 기존 액화석유가스 충전소를 민·관 협업으로 수소복합충전소로 조기에 추가 전환하기 위해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11월에 맺었던 협약을 구체화하여 그동안 발굴한 사업부지를 민·관 협력으로 조속히 사업화하는 방안을 담았다.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구축과 운영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입지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 등을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적극 추진한다.


양대 액화석유가스 공급사는 보유한 부지 중 적정부지를 발굴하여 액화석유가스 복합 수소충전소가 구축될 수 있도록 사업을 준비하여 조기에 구축이 완료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한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환경부는 서울 및 인접 지역의 수소 충전 여건이 크게 나아지고 점차 수도권 전체로 확산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도 환경부는 민간 및 관계기관 등과 협업하여 사업 특성별 적합한 추진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하여, 수소차가 더 많이 보급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올해는 서울 및 인접지역에 충전소를 대폭 확충하여 수소차 보급 확대의 전환점을 만들어야 하는 아주 중요한 시기"라며, "이와 같은 사업 유형을 적극 발굴·지원하여 수소차 충전 기반시설을 대폭 확충하고, 충전 불편만큼은 반드시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붙임:  업무협약 체결계획.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