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보도·설명

  • 홈으로
게시물 조회
(공동-참고)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추진상황 (2020.10.15)
  • 등록자명
    강찬
  • 부서명
    생물다양성과
  • 연락처
    044-201-7499
  • 조회수
    1,309
  • 등록일자
    2020-10-15

□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잠복기(4일~19일)가 약 3주간이고, 철원에서 10월 8일 야생멧돼지 양성개체가 다시 발견되는 등 접경지역에서 야생멧돼지 ASF가 지속 발생(총 764건)하고 있는 매우 엄중한 상황으로


○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한 철저한 방역태세를 지속 유지한다고 밝혔다.


□ 중수본은 10월 14일 소독차량 176대를 동원하여 접경지역의 야생멧돼지 양성 검출지점 주변 도로, 농장 진입로를 집중 소독하였고,


○ 소독차량 907대(지자체·농협 소독차, 광역방제기, 군(軍) 제독차량 등)를 동원하여 전국 양돈농장 6,066호에 대한 소독을 실시하였다.


○ 중수본은 강원도 화천 발생농장 2호 모두 어미돼지(모돈)에서 ASF 양성이 확인(10.9, 10.10)됨에 따라, 한돈협회와 협업하여 접경지역 395개 양돈농장에 대해 모돈사 등 농장 내부 소독을 실시하였다.


□ 중수본이 10월 14일 경기·강원 지역 양돈농가 1,245호에 대한 전화예찰을 실시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의심되는 사육돼지 등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 전화예찰 과정에서 양돈농장에서 지켜야 할 방역수칙에 대한 중점 홍보(매일 3가지씩)도 병행하였다.


<참고 : 10월 14일 전화예찰시 홍보사항 />  ① 사육돼지 이상 유무(폐사, 발열, 식욕부진 등) 매일 꼼꼼히 확인, 이상징후 발견시 즉시 가축방역기관에 신고(☎1588-9060, 1588-4060)  ② 돈사 앞 신발소독조 소독약 매일 교체 등 관리 철저  ③ 농장 울타리 상태를 주기적으로 확인, 파손·훼손 발견시 즉시 보수
 

□ 중수본은 10월 14일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시·군의 산악지대 등 감염 우려지역에 전담 소독인력 90명을 투입하여 멧돼지 양성 검출지점과 주변 흔적에 대한 소독을 실시하고,


○ 경기·강원 북부 및 인접 11개 시·군에 수색인원 498명(환경부 336명, 군(軍)인력 162)을 투입하여 멧돼지 폐사체를 수색하였다.


○ 아울러, 양돈농장 주변과 등산로, 민가 주변 등에 위치한 야생멧돼지 양성개체 매몰지에 대해서는,


○ 차단시설을 철망으로 보강하거나 소멸조치를 하는 등 매개요인에 의한 바이러스 간접 전파 가능성을 차단할 방침이다.


□ 김현수 중수본부장은 10월 14일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회의에서


○ 중수본은 ASF 잠복기간 동안 가용한 모든 역량을 동원하여 방역을 추진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양돈농가에서도 돈사 출입시 손 세척·소독, 전용 의복·장화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하였다.


- 특히 "모돈(어미돼지)은 농장 종사자의 접촉이 잦은 만큼 모돈사를 철저히 소독하고, 출입인원 최소화, 위생장갑과 방역복 착용 등 방역 관리를 강화해달라"고 강조하였다.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에 대해서도 "AI 바이러스의 주요 유입원인인 철새들이 우리나라에 본격 도래하고 있는 만큼, 철새도래지에 축산차량이 진입하지 않도록 철저히 통제하고, 광역방제기 등을 동원하여 철새도래지 주변 도로 소독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하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