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보도·설명

  • 홈으로
게시물 조회
2030년 국가 생태계·생물다양성 보전 밑그림 그린다
  • 등록자명
    유성
  • 부서명
    자연생태정책과
  • 연락처
    044-201-7222
  • 조회수
    1,298
  • 등록일자
    2020-06-30

▷ 환경부, 6월 30일 '생물다양성 2030 미래포럼' 발족 

▷ 정부·학계·시민사회·청년 등 39명이 6개월간의 포럼 활동을 통해 2030년 국가 생태계·생물다양성 정책 비전, 목표 및 핵심과제 도출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6월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생물다양성 2030 미래포럼(이하 포럼)'을 발족했다. 


유엔 생물다양성협약은 2021년에 '포스트?2020 글로벌 생물다양성 프레임워크*'를 채택할 예정이며, 유럽연합(EU)은 올해 5월 '유럽연합 2030 생물다양성 전략**' 초안을 발표한 바 있다.

* 향후 10년간(2021~2030년) 국제사회 생물다양성 보전 전략 및 목표(육상·해양 30% 보호, 신종 침입외래종 유입률 50% 감소, 도시 인구 녹지 접근성 100% 증가 등)

** 유럽과 전 세계의 생물다양성 손실을 멈추기 위한 행동과 목표(유럽연합 육지·해양 30%를 보호구역으로 관리, 범유럽자연네트워크 구축, 도시와 도시근교 지역 녹색화 등)


이번 포럼은 이러한 국제사회 흐름과 최근 쟁점이 되고 있는 기후위기 및 코로나19 등과 연계하여 우리나라의 생태계·생물다양성의 현황을 진단하고, 앞으로 10년간(~2030년)의 계획을 마련하기 위해 발족되었다.


포럼에는 총괄, 녹색복원, 야생생물, 보호지역·생태계서비스 등 4개 분과에 정부·전문가·산업계·시민사회·청년* 등 관계자 39명이 참여한다.

* 미래세대의 생태계·생물다양성에 대한 관심 및 참여정신 고취 목적. 각 분과에 2명의 청년이 포럼 위원으로 활동하며 의견 개진


포럼 참가자들은 올해 말까지 분과별 심층 토론 및 전체 논의 등을 거쳐 2030년까지의 국가 생태계·생물다양성 정책에 대한 목표 및 핵심과제에 대한 밑그림을 그리는 작업을 맡게 된다. 


이날 포럼 발족에는 공동위원장인 홍정기 환경부 차관과 이우신 서울대학교 명예교수가 각각 개회사와 기조발표를 통해 포럼의 중요성과 위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강조했으며, 포럼 운영 방향을 위원들과 함께 논의했다.


포럼 공동위원장인 홍정기 차관은 "현재 우리사회가 직면하고 있는 기후변화 및 코로나19 위기는 생물다양성의 손실과 무관하지 않다"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우리나라의 생태위기를 진단하고, 질병·기후변화·오염문제 해결, 훼손된 국토의 복원, 생태계서비스 기반 경제발전 등 10년을 내다보는 정책 방향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붙임  생물다양성 2030 미래포럼 운영계획.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