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보도·해명

  • 홈으로
게시물 조회
(공동-설명)멧돼지 폐사체 발견지역 등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여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유입원인에 대한 분석도 지속할 것임(문화일보 10.17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 등록자명
    홍경표
  • 부서명
    ASF 총괄대응팀
  • 연락처
    044-201-7500
  • 조회수
    917
  • 등록일자
    2019-10-17

하천, 토양, 소형동물, 곤충 등 다양한 오염원에 대한 조사를 수행 중에 있으며, 폐사체 발견지역(감염지역) 내 토양과 매몰지에서 바이러스가 지속적으로 확인되는지 여부도 검사할 것임

  

2019.10.17일 문화일보 <멧돼지 잡는데만 집중....주변 하천·토양 조사는 '0'>보도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설명 드립니다.


1. 기사 내용


정부는 민통선 근처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에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내렸지만, 주변 하천과 토양 시료 채취는 미시행


뒤늦게 총기 포획에 나섰으나 배설물·채액 등을 통한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 검증 등은 간과하고 있어 논란임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ASF 중앙사고수습본부 설명내용

10.2일 야생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이 확인된 이후, 정부는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철저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이에 멧돼지 폐사체 신고 접수 시 시·도의 현장통제팀은 발견 지역 주변 출입을 통제하고 생석회 살포 등 소독을 실시하고,


현장대응반(국립환경과학원)은 시료 채취를 하며 해당지역 주변 폐사체 예찰 등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 이 과정에서 폐사체는 발견 지역에서 얼마나 경과 후 발견된 것인지 파악이 곤란하기에 바이러스의 전파 차단을 최우선으로 시료 채취 후 주변에 대한 철저한 소독을 우선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국립환경과학원, 농림축산검역본부, 국립생물자원관, 민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민관 합동 역학조사반을 구성하여 폐사체 발견지점간 이동경로, 폐사체 발견지역의 토양오염 지속 여부 등을 조사하고 바이러스의 감염 및 전파요인 등을 분석할 계획입니다.


특히,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보다 강화된 조치로 폐사체 발견지점(감염지역)과 매몰지 주변은 바이러스 검사로 오염여부를 지속적으로 감시할 계획입니다.


또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양돈농가와 멧돼지 폐사체 발견지점 등 감염 우려지역에 대하여 전파원인 분석을 위해 멧돼지 서식현황, 분변, 토양, 하천, 소형동물, 곤충류 등 다양한 조사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정부는 바이러스 오염원이 접경지역을 통해 유입될 수 있는 가능성에 대비하여 민통선 내 하천·토양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였으며, 현재 3차 조사도 진행하고 있는 중입니다.


지금까지 조사 결과, 임진강, 한탄강 본류 및 한강하구(하천 20개), 경기서북부 민통선 내의 북한에서 유입되는 지천(하천 34, 토양 41)에서는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고,


금일(10.17일)부터 10.22일까지 남방한계선 철책 전체를 대상으로 남한으로 유입되는 소하천과 임진강, 한탄강, 한강 하구 등의 하천수와 토양 등에 대한 3차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