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판

보도·해명

알림/홍보

알림/홍보

  • 홈으로
게시물 조회
(참고)환경부, 제5호 태풍 다나스 피해방지에 만전
  • 등록자명
    배기철
  • 부서명
    수자원관리과
  • 연락처
    044-201-7652
  • 조회수
    499
  • 등록일자
    2019-07-19

▷ 24시간 태풍 감시 및 비상조치 실시, 현장대응 태세 점검 등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한 총력 대응체계 추진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최근 제5호 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한반도가 영향권에 들어가고 특히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남부지역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현장대응 태세 점검 등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 대응체계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다나스'에 대한 관측(모니터링)과 즉각적인 대응을 위해 환경부 본부를 비롯해 한강·낙동강·금강·영산강 등 4개 홍수통제소 상황실을 중심으로 24시간 비상 대응체계를 본격 가동하여 상황근무를 유지하고 있다.

환경부는 먼저, 댐의 홍수조절을 위해 현재 20개 다목적댐에서 66.2억 톤의 홍수조절용량을 확보하고 강우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 중이다.

7월 19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20개 다목적댐의 평균 저수율은 47.1%이며, 예년(지난 10년 평균)과 대비해 104% 수준이다.  

환경부는 홍수기(6월 21일부터 9월 20일)에는 발전댐의 수위를 기존보다 낮게* 유지하여 다목적댐의 홍수조절용량을 추가로 확보하고, 필요 시 관계기관(홍수통제소-한국수자원공사-한국수력원자력) 합동 비상근무도 실시하고 있다.
* (화천댐) 홍수기제한수위를 3m 하향(EL.175m → 172m) 운영
* (괴산댐) 홍수기제한수위를 4m 하향(EL.134m → 130m) 운영(기상특보시)


또한, 댐의 홍수조절과 함께 전국하천 60개 주요지점에 대해 하천의 수위관측 결과 등을 토대로 수위변동을 분석하여 위험 예측 시* 관계기관 및 주민에게 홍수특보를 발령**하여 피해를 방지하고 있다.
* (주의보) 계획홍수량의 50% 초과예상 (경보) 계획홍수량의 70% 초과예상
** 행안부 긴급재난문자방송서비스(CBS)와 연계하여 즉시 재난문자 발송


환경부는 보다 정확한 하천수위 상승 예측을 위해, 지난해 물관리일원화 이후부터 기상청과 적극적으로 협업하여 다양한 기상자료를 홍수분석에 활용하고 있다.  

아울러 홍수특보 단계 도달 전 관계기관, 주민에게 고수부지·하천변 도로 등 취약지점의 침수위험 정보*를 행정안전부의 긴급재난 문자와 홍수알리미 앱 등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홍수 알리미 앱은 스마트폰 앱스토어(구글, 애플)에서 '홍수 알리미'로 검색하면 내려받을 수 있다.
*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4단계에 따라 전국 319개 지점 홍수정보 제공

이와 함께, 홍수피해가 잦은 임진강 등 북한과의 접경지역은 국방부, 연천군 등 관계기관과 정보공유 및 상황전파 체계를 구축하고, 상시 감시체계도 운영하는 등 철저한 안전관리를 하고 있다.
* 북한 황강댐의 방류로 인한 하류 홍수피해 방지를 위하여 최전방에 있는 필승교와 군남댐 수위를 집중 관측(모니터링) 중
⇒ 필승교 수위 : (준비) 1m 초과, (관심) 7.5m 초과, (현수위) 0.24m
⇒ 군남댐 수위 : (계획홍수위) EL. 40.0m, (현 수위) EL 23.21m

한편,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7월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강홍수통제소를 방문하여 환경부 본부 및 4개 홍수통제소의 태풍 대응상황을 점검하면서 태풍 '다나스'의 홍수발생에 대비한 선제적이고 철저한 준비를 관계자에게 지시했다.

붙임 1. 태풍 등 비상시 홍수대응 및 상황관리 현황.
        2. 2019년도 발전댐-다목적댐 연계 운영방안.
        3. 홍수특보지점 현황(60개 지점).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