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자주찾는 메뉴메뉴   선택   후   저장   버튼을   눌러주세요(최대   6개   지정)

  • 정보공개
  • 국민소통
  • 법령·정책
  • 발행물
  • 알림·홍보
  • 기관소개

보도·설명

보도·설명

메뉴정보없음

보도·설명

  • 홈으로
게시물 조회
2020년 초미세먼지 농도 19㎍/㎥, 관측 이래 최저
  • 등록자명
    신혜정
  • 부서명
    대기환경연구과
  • 연락처
    032-560-7269
  • 조회수
    7,048
  • 등록일자
    2021-01-04

▷ 2020년 초미세먼지(PM-2.5) 연평균 농도 19㎍/㎥로 2019년 23㎍/㎥ 대비 17.4% 감소

▷ 2020년 초미세먼지 '나쁨일수(36㎍/㎥ 이상)' 27일로 2019년 47일 대비 20일 감소

▷ 시기적으로는 첫 계절관리제 시행기간이었던 1~3월, 지역적으로는 충북·세종·전북의 농도개선 폭 크게 나타나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전국 472개 국가대기오염측정망의 관측값을 분석한 결과, 2020년 전국의 초미세먼지(PM-2.5) 연평균 농도는 19㎍/㎥(2020년 당초 목표 20㎍/㎥)였다고 밝혔다.


2020년 농도는 초미세먼지 관측을 시작한 2015년(26㎍/㎥) 이래 가장 낮은 수치로 2019년(23㎍/㎥)에 비해 17.4%(4㎍/㎥)가 감소하여 2015년 이래 가장 큰 연간 감소폭을 기록했다.(붙임1 참조)
※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 ㎍/㎥) 26('15)→26('16)→25('17)→23('18)→23('19)→19('20)


2020년 초미세먼지 나쁨이상(36㎍/㎥ 이상)일수는 총 27일로 2019년 대비 20일 감소하여 관측 이래 최소였으며, 좋음(15㎍/㎥ 이하)일수는 154일로 2019년 대비 39일 증가하여 관측 이래 청명한 날이 가장 많았던 한 해로 분석되었다.(붙임 2 참조)


특히, 2019년에는 매우나쁨(76㎍/㎥ 이상)일수가 6일이나 발생하였으나, 2020년에는 발생하지 않았다.


2020년 초미세먼지 농도 감소 경향을 기간별로 살펴보면, 첫 계절관리제가 시행되었던 1~3월의 전년 동기 대비 농도 감소폭이 9~18㎍/㎥로 4~12월의 감소폭 -2~7㎍/㎥에 비해 컸다.(붙임 3 참조)
 

특히, 2020년 3월은 2019년 동월 대비 초미세먼지 농도 감소폭이 전국 18㎍/㎥, 수도권 21㎍/㎥로 농도 개선이 가장 뚜렷한 달이었다.


또한, 코로나로 인한 영향을 받기 전인 1월의 경우 중국은 2019년같은 달 보다 농도가 증가하였으나, 우리나라는 1월부터 뚜렷한 농도 감소 경향을 나타냈다.


[1차 계절관리기간('19.12~'20.3월) 국내 및 중국 월별 농도 변화] 


한편, 전국 시도별 2019년 대비 2020년 초미세먼지 농도 개선폭은 충북(7㎍/㎥↓), 세종·전북(6㎍/㎥↓) 등에서 크게 나타났고, 대구(2㎍/㎥↓), 울산·경북·경남·제주(3㎍/㎥↓)의 개선폭이 상대적으로 작게 나타났다.(붙임 2, 3 참조)
 

수도권, 중부권, 남부권, 동남권 등 4개 대기관리권역 중에서는 충청권이 포함된 중부권에서 전년 대비 초미세먼지 농도가 5㎍/㎥ 감소하였고, 나머지 권역은 4㎍/㎥ 감소했다.


서해 배경지역인 백령도의 2020년 초미세먼지 농도는 19㎍/㎥로 전년 대비 1㎍/㎥ 감소에 그쳐 전국 평균 농도 개선폭 4㎍/㎥ 보다 작게 나타나, 국내 미세먼지 정책에 따른 농도 개선효과를 간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계절풍에 따라 국외 영향이 적고 국내 영향이 지배적인 5~9월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2015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경향을 보여 국내 정책효과와 국민참여로 국내 미세먼지의 기저(base)농도가 지속적으로 낮아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2015년 이후 연간 월별 초미세먼지 농도 변화 추이] 


2020년 국내 초미세먼지 농도의 획기적 개선은 ①국내 정책효과, ②중국의 지속적인 미세먼지 개선추세, ③코로나19 영향 및 ④양호한 기상조건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
 

국내 정책과 관련하여 2019년 12월부터 2020년 3월까지 첫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도입·시행하였고,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을 강화하는 등 강력한 미세먼지 대책을 추진했다.


중국 역시 강력한 미세먼지 대책을 추진하여 중국 전역 337개 지역의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가 2014년 62㎍/㎥에서 2020년(1~11월) 31㎍/㎥로 지난 6년 동안 50%가 감소했다.
 

코로나19의 영향을 정확하게 분석하기에는 아직 한계가 있으나, 국가 최종에너지 소비량, 선박 입출항수, 항공 운항편수 등이 감소하여 코로나19의 영향이 있었다고 판단된다.(붙임 4 참조)
※ 전년 동기 대비 감소율 : 최종에너지 소비량(1∼9월) 3.8%↓, 선박 입출항수(1∼10월) 7.6%↓, 항공 운항편수(1∼11월) 43.7%↓ 등

 
기상특성을 살펴보면 전국 평균 강수량은 2020년 1,588.3㎜로 2019년 1,184.7㎜에 비해 34.1% 증가하였고, 대기 정체일수(평균 풍속이 2m/s 이하인 날)는 2020년 245일로 2019년 256일에 비해 4.3%가 줄었다.(붙임 5 참조)


국립환경과학원은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와 함께 지역별 대기오염물질배출량 변화 등 2020년 초미세먼지 개선원인에 대한 정밀한 분석을 실시할 예정이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2020년 초미세먼지 농도는 관측 이래 가장 낮은 농도를 나타냈지만, 아직은 기상 등 외부요인에 따라 언제든지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수 있다"라며,

 
"앞으로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정부의 탄소중립 전략에 발을 맞추어 산업·수송·발전 등 부분별 대책을 강화하여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동시에 줄여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1. 초미세먼지 오염도 현황
        2. 초미세먼지 농도 등급별 발생일수
        3. 지역별, 대기관리권역별 월별 초미세먼지 농도 현황
        4. 2020년 에너지, 선박, 항공 분야 통계자료 
        5. 2019~2020년 전국 기상 현황.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