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자주찾는 메뉴메뉴   선택   후   저장   버튼을   눌러주세요(최대   6개   지정)

  • 정보공개
  • 국민소통
  • 법령·정책
  • 발행물
  • 알림·홍보
  • 기관소개

보도·설명

  • 홈으로
게시물 조회
(참고) 홍수기에도 일부 댐 가뭄 지속, 댐 수위 관리 철저
  • 등록자명
    강민지
  • 부서명
    수자원정책과
  • 연락처
    044-201-7612
  • 조회수
    1,775
  • 등록일자
    2022-07-04

▷ 낙동강수계 안동·임하·영천댐 3곳, 가뭄'관심'단계 새로 진입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올해 홍수기(6월 21일~9월 20일)가 시작된 이후 수도권과 중부지역을 중심으로 비가 내렸으나 강우가 부족한 일부 지역은 댐 가뭄 상황이 지속되고 있으며, 7월 1일 오후 9시 기준으로 낙동강수계 다목적댐 2곳(안동댐, 임하댐) 및 용수전용댐 1곳(영천댐)이 가뭄 '관심' 단계에 새로 진입했다고 밝혔다. 


6월 21일부터 30일까지 다목적댐(20곳) 유역의 평균강우량은 한강수계(3곳) 208㎜, 낙동강수계(10곳) 75㎜, 금강수계(2곳) 77㎜, 섬진강수계(2곳) 79㎜, 기타수계(3곳) 109㎜로 나타났다.


강우가 부족한 수계를 중심으로 댐 가뭄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환경부가 가뭄단계로 관리하는 댐은 9곳에서 12곳으로 늘어났으며, 이 중 '심각' 및 '경계' 단계는 각 1곳, '주의' 단계는 2곳, '관심' 단계는 8곳이다.

* [①관심]소양강댐·충주댐, 횡성댐, 주암댐·수어댐, 안동댐·임하댐·영천댐(8곳)[②주의]밀양댐, 평림댐(2곳) [③경계]보령댐(1곳) [④심각]운문댐(1곳)


6월 19일부터 가뭄 '관심' 단계로 관리 중이던 평림댐은 7월 2일 '주의' 단계로 격상되었다. 


환경부는 현재 시행하고 있는 수양제 저수지(농어촌공사) 연계운영과 함께 하천유지용수 감량을 병행하여 용수비축을 강화할 계획이다.


최근 내린 비의 영향으로 7월 1일 이전부터 가뭄 단계로 관리하고 있던 9곳의 댐 중 6곳(소양강댐, 충주댐, 횡성댐, 밀양댐, 보령댐, 운문댐)의 저수 상황은 호전되었으나, 기존 가뭄단계를 유지하면서 당분간 강우량, 저수량 등 댐의 수문상황을 지켜볼 계획이다. 


한편 기상청(7월 4일 05시 발표)*은 7월 4일부터 5일까지 대기 불안정으로 내륙지역에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소나기에 의한 예상강우량(기상청 단기예보) : (7.4일) 서울·경기도, 강원내륙·산지, 충청권, 남부지방(남해안 제외) 5~40㎜, (7.5일) 전국 내륙 5~40㎜


환경부는 댐 가뭄이 예보된 수준의 강우량으로 해소되기 어렵다고 전망하면서도 예측하지 못한 집중호우 발생을 대비해 댐의 수문상황을 철저하게 관리할 계획이다.


손옥주 환경부 수자원정책관은 "올해 홍수기에 접어들어 가뭄 상황이 호전된 댐도 있으나 악화되고 있는 댐이 있는 만큼 홍수 상황뿐 아니라 가뭄 상황도 주의 깊게 살펴보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다목적댐과 용수전용댐 강우 및 저수현황.  끝.


담당 부서  총괄  환경부   수자원정책과  책임자  과  장   김구범  (044-201-7611)  담당자  사무관  강민지  (044-201-7612)  한국수자원공사   수자원운영처  책임자  처  장  채병수  (042-629-3500)  담당자  차  장  이동훈  (042-629-3502)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