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환경부 발(發) 뉴스

  • 홈으로
게시물 조회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안) 국민토론회 개최 - 산업계·시민사회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 의견수렴, 국민 참여를 위해 유튜브 생중계 진행 - 환경부(디지털소통팀)  |  2020-10-16

파리협정에서 요청하는 우리나라의 장기적인 비전을 제시하는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안)' 수립을 위한 국민토론회가 10월 17일 열렸다. 파리협정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지구 온도를 산업화 이전 대비 2℃ 이하로 억제, 나아가 1.5℃를 달성토록 각국의 참여를 촉구하고 이에 모든 당사국에게 2020년까지 각국이 2050년에 달성해야 하는 장기저탄소발전전략 수립을 요청하고 있다. 


환경부 등 15개 관계부처로 구성된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LEDS) 수립을 위한 범정부 협의체가 주최한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환경부 유튜브 채널에서 온라인 생중계했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이회성 부의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김정인 중앙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학계 등 각계 전문가들이 토론하고 국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유뷰브 영상 캡처본

▲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LEDS) 수립을 위한 국민토론회 / 환경부
 

토론회 주제는 '탄소중립을 지향하는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 수립을 위한 도전과 과제'이며 5개 분야 ①에너지 공급, ②산업, ③건물, ④수송, ⑤사회전환 발제와 토론자 논의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정부는 지난 7월 14일 한국판 뉴딜의 한 축으로 그린뉴딜을 발표하면서 '탄소중립사회를 지향'한다는 방향성을 제시한 바 있으며, 이번 토론회를 거쳐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이 마련되면 탄소중립 달성의 비전이 보다 구체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환경부는 지난해 민간포럼을 구성하여 장기저탄소발전전략(안)을 마련한 이후, 범정부 협의체를 통해 전문가·산업계·시민사회 토론회 등 다양한 사회적 논의를 진행해 왔다. 특히 올해 6월부터 두 달간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민 대부분은 기후위기를 인식하고 있으며, 92.5%의 국민이 2050 탄소중립 목표 설정 검토 필요성에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범정부 협의체는 이번 토론회에서 제시되는 의견 중 타당한 부분을 반영하여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 정부 합동보고서(안)을 최종 수립한다. 오는 11월에는 정부 합동보고서(안)에 대한 국민, 산업계, 시민사회 대상 공청회를 실시할 계획이며, 최종 수립된 정부 합동보고서는 녹색성장위원회 및 국무회의 심의 등을 거쳐 올해 안에 유엔(UN)에 제출될 예정이다.


안세창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은 모든 국민이 함께 나아갈 지속가능한 탄소중립사회 실현의 중요한 기준이 된다"라면서, "국민에게 제안받은 각종 의견을 심도 있게 검토하여 최종 전략(안)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유튜브 생중계 영상 바로가기 : https://youtu.be/HN1sUU543lU


디지털소통팀@환경부( mepr@korea.kr ) 더 쉽고 더 분명하게 환경부 소식을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