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환경부 발(發) 뉴스

  • 홈으로
게시물 조회
10월부터 환경위성 관측자료 국제 검증팀 운영 - 관측자료 신뢰성 확보와 활용 확대를 위해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 운영 - 환경부(디지털소통팀)  |  2020-10-06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올해 2월 19일에 발사한 정지궤도 환경위성(천리안위성 2B호의 탑재체) 관측자료의 검증과 정확도 향상을 위해 국제 검증팀을 구성,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국제 검증팀을 운영하는 이유는 정지궤도 환경위성 자료처리기술의 성능을 평가하기 위해서이다. 정지궤도 환경위성은 대기오염물질의 하루 변화량이나 장거리 이동, 생성 및 소멸 관측이 가능한 장점이 있으나 관측자료 검증 등 정확도를 평가하고 보정해야 본격적인 활용이 가능하다. 일례로 미국 항공우주국(NASA)과 유럽 우주국(ESA) 등 선진기관에서는 국제 검증팀을 구성하여 운영하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올해 3월부터 온라인 공지를 통해 국제검증팀을 모집했으며, 전문가의 검토를 거쳐 북미 8팀, 유럽 7팀, 아시아 5팀 등으로 구성된 최종 20팀을 선정했다.


최종 20팀에는 다양한 위성발사와 운영경험을 보유한 미국과 유럽의 우주국, 미국 환경위성 자료처리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하버드-스미스소니언 천체물리센터, 유럽 환경위성 개발의 주역인 벨기에 왕립우주항공 연구소와 네덜란드 왕립기상연구소, 독일 막스플랑크 연구소 등이 참여했다. 또한 정지궤도 환경위성 관측영역 내 지상관측망을 운영하고 있는 일본 해양연구개발기구와 중국 과학기술대학, 울산 과학기술원 등이 포함됐다. 


이들 국제 검증팀은 올해 10월부터 정지궤도 환경위성의 임무수명인 10년 동안 2년 단위로 관측자료 검증 및 개선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며, 1차 보고서는 2021년 말 제출을 목표하고 있다.


주요 연구 내용위성자료 처리기술 평가 및 오차 분석, 다양한 자료(타 위성, 지상관측자료, 수치모델)와 비교·분석 등으로, 연구 결과는 위성 관련 국제학회 등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일산화브롬(BrO), 아질산(HONO) 등 신규물질 관측기술 개발과 각종 대기오염물질의 지상농도 변환 등 활용확대 연구도 함께 수행하여 환경위성의 활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국민들의 기대와 관심을 받고 있는 세계 최초 정지궤도 환경위성 자료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국제 공동 검증을 추진할 것이며, 세계 최고의 연구자들과 협력하여 국내 기술수준을 향상시키겠다"라고 밝혔다.


디지털소통팀@환경부( mepr@korea.kr ) 더 쉽고 더 분명하게 환경부 소식을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