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환경부 발(發) 뉴스

  • 홈으로
게시물 조회
환경부, '생물다양성 2030 미래포럼' 발족 - 정부·학계·시민사회·청년 참여, 국가 생태계·생물다양성 보전 밑그림 그려 - 환경부(홍보기획팀)  |  2020-07-01

'생물다양성 2030 미래포럼' 발족식에 공동위원장으로 참석한 홍정기 차관

▲ '생물다양성 2030 미래포럼' 발족식에 공동위원장으로 참석한 홍정기 차관 / 환경부


환경부는 최근 국제사회의 흐름과 기후위기 및 코로나19 등과 연계하여 우리나라의 생태계·생물다양성의 현황을 진단하고, 앞으로 10년간(~2030년)의 계획을 마련하기 위한 '생물다양성 2030 미래포럼(이하 포럼)'을 발족했다. 유엔 생물다양성협약은 2021년에 '포스트-2020 글로벌 생물다양성 프레임워크'를 채택할 예정이며, 유럽연합(EU)이 올해 5월 '유럽연합 2030 생물다양성 전략' 초안을 발표한 바 있다. 


6월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는 포럼 공동위원장인 홍정기 환경부 차관과 이우신 서울대학교 명예교수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발족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공동위원장인 홍정기 환경부 차관과 이우신 서울대학교 명예교수가 각각 개회사와 기조발표를 통해 포럼의 중요성과 위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강조했으며, 포럼 운영 방향을 위원들과 함께 논의했다


포럼 위원은 총괄, 녹색복원, 야생생물, 보호지역·생태계서비스 등 4개 분과에 정부·전문가·산업계·시민사회·청년 등 관계자 39명이 참여한다. 특히 청년을 대표해서는 대학생 30여명이 참여하는 별도의 '생물다양성 2030 청년포럼'을 같은 기간에 운영하며, 대표자 6명(분과별 2명)이 본 포럼에 참여한다. 포럼 참가자들은 올해 말까지 분과별 심층 토론 및 전체 논의 등을 거쳐 2030년까지의 국가 생태계·생물다양성 정책에 대한 목표 및 핵심과제에 대한 밑그림을 그리는 작업을 맡게 된다. 


포럼 공동위원장인 홍정기 차관은 "현재 우리사회가 직면하고 있는 기후변화 및 코로나19 위기는 생물다양성의 손실과 무관하지 않다"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우리나라의 생태위기를 진단하고, 질병·기후변화·오염문제 해결, 훼손된 국토의 복원, 생태계서비스 기반 경제발전 등 10년을 내다보는 정책 방향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홍보기획팀@환경부( mepr@korea.kr ) 더 쉽고 더 분명하게 환경부 소식을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