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환경부 발(發) 뉴스

  • 홈으로
게시물 조회
수열에너지, 그린뉴딜 대표사업으로 키운다. - 클러스터 조성, 맞춤형 제도개선·시범사업·기술개발 등 본격 착수 - 환경부(홍보기획팀)  |  2020-07-01

강원도 수열에너지 융복합클러스터 조감도

▲ 강원도 수열에너지 융복합클러스터 조감 / 환경부


환경부는 그린뉴딜의 대표사업으로 수열에너지를 육성하기 위한 '친환경 수열에너지 활성화 방안'을 6월 30일 열린 국무회의에 보고하고 관련 내용을 공개했다.


수열에너지는 물이 여름에는 대기보다 차갑고, 겨울에는 대기보다 따뜻한 물리적인 특성을 이용하여 냉난방에 활용하는 친환경에너지로 에너지 절감과 온실가스 감축의 효과가 뛰어나다. 


수열에너지는 그동안 해수(海水)의 표층열을 변환시켜 얻어지는 경우에만 재생에너지로 인정했으나, 지난해 10월 '하천수'도 수열에너지에 포함되면서 새로운 전기를 맞았다. 

 

이번 '친환경 수열에너지 활성화 방안'융복합 클러스터 조성, 맞춤형 제도개선과 시범사업 추진, 핵심 기술개발 등 중장기 실행 계획을 담고 있다. 이를 토대로 향후 공공기관 신재생에너지 의무비율, 제로에너지 건축물 확대 등 정부정책과 연계한 지속적인 확산도 기대된다.


아울러 ① 수열에너지 클러스터 조성 및 조기안착을 위한 시범사업, ② 제도개선, 도시계획연계사업 강화 등 수열활용 기반조성, ③ 기술개발, 사업지원단 운영, 지자체 홍보 등 시장확산 지원3대 세부추진전략으로 친환경 수열에너지 활성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강원 춘천에 강원 수열에너지 융복합클러스트 조성


세부 추진전략의 내용을 살펴보면, ① 수열에너지 클러스터 조성 및 조기안착을 위한 시범사업으로 춘천에 강원 수열에너지 융복합클러스트를 조성하고, 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아직은 생소한 하천수·댐용수·원수 등을 대상으로 하는 수열에너지 사업의 효과를 검증하고 확산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다. 강원 수열에너지 융복합클러스터는 공급규모 16,500RT로 이는 현재 국내 최대규모인 롯데월드타워의 5배가 넘는 규모다.


또한, 올해부터 하천수를 활용하여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평강천 활용)', '인천 종합환경연구단지(아라천 활용)', '한강물환경연구소(북한강 활용)' 등에 수열에너지 시범공급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아울러 한국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광역원수를 활용하여 '한강홍수통제소', '광명시흥 도시첨단산업단지' 등 공공분야를 비롯해 '삼성서울병원' 등 민간 대형건축물에도 2022년부터 수열에너지 공급을 확대할 예정이다.


물 관련 요금 감면을 위한 제도개선 추진


② 맞춤형 제도개선, 도시계획연계사업 강화 등 수열활용 기반조성을 위해 환경부는 우선 하천수 사용료, 물이용부담금, 댐용수 사용료 등 각종 물과 관련된 요금을 감면하기 위한 제도(하천법 및 수계법 시행령 개정 등)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는 수열에너지를 활용하는 경우 취수량 전체(100%)가 다시 하천이나 댐으로 회귀되어 수량의 손실이 없고, 새로운 오염물질 유입이 없이 물의 온도만 활용하는 점을 착안한 것이다. 


도로, 지하시설물과 같은 기존 기반시설 장애요인 때문에 수요처 발굴의 한계가 있는 개별 건축물에서 신규 신도시, 대규모 산업단지 등 도시계획 단계에서 지자체 등과 협의를 통해 공급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아울러 '에너지 효율등급 및 제로에너지 건축물 인증'을 위한 재생에너지에 포함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업을 추진한다.

 

수열에너지 관련 기술 국산화 추진


③ 기술개발, 사업지원단 운영, 지자체 홍보 등 시장확산 지원 부분에서는 수열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열교환기·압축기 등 주요 선진 기술의 국산화를 추진하고 이를 위한 국가 연구개발(R&D)을 산업통산자원부와 협업하여 올해부터 시작할 계획이다. 또한, 차별화된 수열전문인력 양성과 함께, 연내 기업·학계·공공기관 등으로 구성된 '수열사업 지원단'을 구성하여 정책·기술 자문, 기업교류 등 수열에너지 확산을 밀착 지원한다.


이밖에도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순회 설명회 및 신축 공공건물에 대한 수열에너지 적용 가능 여부를 전수 조사하고, 수열홍보관 조성 등을 통해 수열에너지의 잠재수요자의 접근성도 강화할 계획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수열에너지 활성화 방안이 민간부문 활용에도 빠르게 확산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수열에너지산업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녹색산업의 새로운 축이자 그린뉴딜의 대표사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보기획팀@환경부( mepr@korea.kr ) 더 쉽고 더 분명하게 환경부 소식을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