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환경부 발(發) 뉴스

  • 홈으로
게시물 조회
분수대 등 물놀이형 수경시설 수질 안전대책 추진 - 환경부·지자체 합동 관리실태 점검, 무료 수질검사 등도 지원 - 환경부(홍보기획팀)  |  2020-06-30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환경부는 분수대 등 전국 물놀이형 수경시설에 대한 수질 안전대책을 추진한다. 이번 안전대책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시설별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토록 하는 한편, 물놀이장, 바닥분수 등을 가진 전국 공동주택(아파트)을 대상으로 무료 수질검사 진단 서비스를 제공한다.


환경부는 관할 지자체와 합동으로 7월 초부터 9월 말까지 개장한 주요 수경시설을 대상으로 수질기준 준수 등을 살펴보고 부유·침전물 제거여부, 소독시설 설치 또는 살균·소독제 투입여부 등 전반적인 관리실태를 점검한다.


전국의 물놀이형 수경시설은 지난해 9월 기준으로 총 1,476곳으로, 국가·지자체·공공기관에서 설치·운영하는 시설 1,329곳, 관광지·관광단지, 도시공원, 체육시설, 어린이놀이시설 등에 설치된 민간시설 147곳이다. 유형별로는 분수대(바닥분수, 벽면분수 포함)가 965곳으로 전체의 65.4%를 차지했고 이어 물놀이장(조합놀이대)이 345곳(23.4%), 실개천 70곳(4.8%)을 차지했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해 10월부터 물놀이형 수경시설 관리 대상에 공동주택, 대규모점포가 추가됨에 따라 올해 6월 11일부터 공동주택 물놀이형 수경시설을 대상으로 무료 수질검사 및 수질관리 요령 등 맞춤형 상담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물놀이형 수경시설 상담은 대행기관인 ㈜엔솔파트너스(전화02-6299-7422)에서 받고 있다.


박미자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은 "물놀이형 수경시설을 깨끗하고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용수교체, 소독, 수질검사, 주변청소 등 철저하게 수질을 관리해야 한다"라면서,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방역수칙도 잘 지킬 수 있도록 관리 상태를 주의 깊게 살펴보겠다"라고 말했다.


홍보기획팀@환경부( mepr@korea.kr ) 더 쉽고 더 분명하게 환경부 소식을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