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환경부 발(發) 뉴스

  • 홈으로
게시물 조회
환경부-중기부 그린 유니콘기업을 키운다! - 스마트생태공장, 100대 녹색혁신기업 육성 등 그린뉴딜 대책 상호 협력 - 환경부(홍보기획팀)  |  2020-06-29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업무협약식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업무협약식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환경부


환경부와 중소벤처기업부는 6월 26일 오전 서울 은평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그린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공동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양 부처 장관을 비롯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올해의 '아기 유니콘기업'으로 선정한 스타스테크 기업의 양승찬 대표, 환경부에서 우수환경산업체로 지정한 ㈜엔바이오니아 한정철 대표이사도 참석했다.


양 부처는 사회 전 분야의 녹색전환과 우리 경제의 신성장 동력으로 녹색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범정부 합동으로 수립 중인 '그린뉴딜' 대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로 하고, 그린 중소·벤처기업을 공동 육성하기 위한 협업과제를 발굴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부처 간 연계 또는 특화 지원을 통해 '예비 그린 유니콘기업' 탄생을 목표로 여러 과제들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예비 그린 유니콘기업은 기업가치 1천억 원 이상 1조 원 미만의 신생 기업으로, 전설의 동물인 유니콘처럼 보기 힘들다는 의미로 이와 같은 이름이 붙여졌다.


양 부처 협업과제로는 먼저 '100대 녹색혁신기업'을 공동으로 발굴·육성한다. 친환경 기술 보유 등 녹색 신산업을 선도할 기업 100개 사를 양 부처가 각각 50개씩 선정해, 기술개발과 사업화에 소요되는 자금을 3년간 최대 30억 원까지 지원한다. 또한, 관련 사업의 공고, 평가, 선정 등 절차를 공동으로 진행, 부처 간 사업을 효과적으로 연계·지원할 예정이다.


두 번째 협업과제로 2022년까지 오염물질 배출 저감 등의 친환경 설비를 갖춘 '스마트 생태공장' 100개를 구축·지원한다. 이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공동 발굴한 제조기업에 대해서는 환경부가 최대 10억 원까지 환경설비 개선을 지원하고, 중기부는 1.5억 원 범위 내에서 스마트공장 보급을 지원한다.


나아가 양 부처는 그린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해 관련 기업의 투자를 확대하고, 환경분야 기술 이전·상용화를 위해서도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중기부는 올해 하반기 추경 예산을 활용하여 '그린뉴딜 펀드'를 신규로 조성하고, 환경부의 환경산업 펀드와 함께 대체에너지 및 새활용(업사이클링) 등 녹색산업 분야 유망 벤처·스타트업에 집중 투자한다.


또한, 환경부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등 산하 연구기관 등이 보유하고 있는 원천기술을 발굴하고, 중기부는 발굴된 기술을 '테크브릿지(Tech-Bridge)' 등을 통해 중소기업이 사업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앞으로 양 부처는 협약 과제의 구체적인 실행방법을 논의하고 이행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새로운 협업과제를 지속 발굴하기 위한 정책협의회를 설치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중소벤처기업부와 협력을 통해 그린 중소·벤처기업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위기를 극복하도록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지원을 강화했다"라고 밝혔다.


홍보기획팀@환경부( mepr@korea.kr ) 더 쉽고 더 분명하게 환경부 소식을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