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환경부 발(發) 뉴스

  • 홈으로
게시물 조회
충전용 보조배터리는 폐전지 분리수거함에 - 환경부, 충전용 보조배터리 분리배출·재활용 시범사업 추진 - 환경부(디지털소통팀)  |  2020-09-07

환경부는 충전용 보조배터리(리튬계 2차전지 폐기물) 발생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창원시 등 10개 지자체와 관련 재활용 시범사업을 9월 7일부터 4개월간 추진한다. 이번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지자체는 경상남도(창원시·양산시·김해시), 경상북도(구미시), 충청북도(청주시), 대구광역시(달서구·북구), 부산광역시(수영구), 대전광역시(유성구·중구) 등 10개 지자체이다. 


스마트폰 등을 충전하는데 사용하는 충전용 보조배터리는 생산자의 회수·재활용 의무, 재활용 방법과 기준 등이 법령에 명시되어 있지 않아 대부분 단순폐기되거나 일부만 회수·재활용되어왔다. 특히 플라스틱처럼 보이는 외형으로 인해 폐플라스틱 분리수거함에 잘못 버려지는 경우도 있으며, 이 경우 운반 과정에서 충격이 가해져 화재 사고 발생 원인이 되기도 한다.


올해 2월 한국환경공단에서 수행한 연구용역에 따르면 충전용 보조배터리와 같은 리튬계 2차전지 폐기물 발생량은 점차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리튬계 2차전지 폐기물에는 은, 리튬 등 유가금속이 포함되어 있어 적정 회수 체계 등이 갖추어질 경우 재활용량 및 재활용률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시범사업은 이러한 리튬계 2차전지 폐기물 발생량 증가 추세를 반영하여 재활용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시행한다. 이번 시범사업에는 지자체와 함께 한국환경공단, (사)한국전지재활용협회, 폐2차전지 재활용업체가 참여한다.


이번 시범사업 대상 지역주민들은 기존 폐건전지 분리수거함에 충전용 보조배터리도 함께 배출한다. 이후 지자체별 수거업체 등이 폐건전지와 충전용 보조배터리를 집하장으로 운반하여 1차 선별·보관한다. 집하장에 보관된 폐전지류는 권역별 입고량에 따라 정기적으로 (사)한국전지재활용협회를 통한 권역수거 또는 재활용업체에 의해 직접수거된다. 폐2차전지 재활용업체는 충전용 보조배터리를 현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 대상 품목과 별도로 2차 선별하여 재활용한다.


환경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충전용 보조배터리의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을 알리고, 시범사업 결과를 회수·재활용 제도개선 마련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충전용 보조배터리의 회수·재활용 체계를 제도적으로 정비하여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실현에 한 발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보기획팀@환경부( mepr@korea.kr ) 더 쉽고 더 분명하게 환경부 소식을 전합니다.

목록